🙋‍♀️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Worn stories 를 

소개합니다. 국내에선 '낡은 것들의 힘'으로 

번역된 시리즈입니다.

“유대인 성인식에서 입은 젠더 중립적인 옷, 첫 풋볼 시합 때 입은 바지, 알코올 중독에서 회복된 후 입은 드레스,다양한 성장의 순간에 다양한 옷들이 있었다”

🧦 시리즈에선 다양한 사람들의 낡았지만 

오래 간직하고 있던 소중한 옷들, 

개성 가득한 옷장과 추억들을 소개합니다.

일상 모든 시간을 함께 하는 옷들. 

가격이나 브랜드에 상관없이 옷에 묻은 시간과 

소중했던 순간을 떠올려보면 어떨까요?🌻


📷 사진 출처: 넷플릭스 '낡은 것들의 힘' 예고편, 관련 영상 및 이미지, 공식 포스터